어? 이거 수학 맞아? 나도 된다.

어? 이거 수학 맞아? 나도 된다.

처음에는 전혀 관심이 안간 책이었다. 워낙에 수학을 싫어하고 학창시절의 수학성적에 데인 아픈 기억을 되살리기 싫은 감정 때문이기도 해서 말이다.

그런데 앞부분을 좀 읽어보니 카스트 제도의 최고계급인 브라만에게만 전수된 비밀의 공식이라고 되어 있었다. 그렇다면 그 가치가 얼마나 될지는 상상에 맡겨도 될 듯하다.

난 이 부분에서 살짝 호기심이 발동하여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었고 책을 다 읽은 지금은 왜 이제서야 이런 계산법을 만난건지 많이 아쉬울 정도였다.

현재 인도를 최고의 IT강국으로 만들고 아시아에서 중국 다음으로 억만장자가 나오도록 일조한 것은? 바로 그들의 수학실력이었다.

여기에는 인도의 수 단위가 크다는 것도 한몫 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베다 수학이 무엇인지 한번 살펴보자.

언뜻 보면 이것 역시 수학인지라 복잡하게 보인다. 또한 새로운 공식이다 보니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기존의 계산법보다 더 어려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책에 있는 해설을 보고 차근차근 몇 번을 같이 풀어보면 금방 무릎을 탁 치게 되는 통쾌함을 맛볼 수 있다.

책의 구성을 보면 마치 수학문제집처럼 각 챕터별로 예제 문제를 두어 그것의 풀이과정을 설명한다. 그리고 연습문제를 풀도록 하여 그 계산법을 익히게 하는데 나는 그 동안 익숙해진 계산법이 너무도 깊이 뿌리 박혀 있어 자꾸만 기존의 방식으로 계산을 하게 되어 애를 먹었다.

곱셈부분을 보면 크로스 계산법이 소개되는데 이 계산법만 익숙하면 아무리 큰 숫자라도 겁 먹을 필요가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처음 책을 읽을 때는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여러 번 읽고 연습해봐야 했는데 확실히 개념만 정리해두면 그리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게다가 이런 독자들의 마음을 헤아린건지 크로스 계산법을 다이어그램으로 이해 혹은 암기하기 쉽게 정리한 부분이 있어 난 그 부분을 가위로 잘라 책상에 붙여놓았다.

인도의 손가락 9단 계산법은 얼마 전 모 방송국의 인기 드라마에서 멋진 남자주인공이 시연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우와 신기하다. 작가의 상상력이 기발하다 하고 생각했는데 요기에 나온 비법이었다니 그 작가님도 이 책을 이미 열독하셨나 보다.

진작에 알았더라면 코웃음 치면서 넘어갔을 텐데 말이다.

어쨌든 4칙 연산 모두를 기존에 학교에서 배운 암기식 계산이 아닌 인도 베다수학으로 풀이하는데 그 근본이 모두 합리적인 원리에 의해 연구된 것이기에 한 문제, 두 문제 자꾸 풀다 보면 무슨 마법의 숫자를 만나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두 자리 곱셈을 놓고 몇 분을 끙끙거리다가 답을 맞춰보고 해답과 일치했을 때의 그 희열은 이 책을 접한 독자만이 느낄 수 있을 감정이리라. 언젠가는 나도 2초만에 풀게 될 날이 오겠지라고 기대하면서 매일 매일을 새로운 방법으로 열심히 계산해 보고 있다.

아무튼 요 며칠 두뇌트레이닝을 위해 구입한 닌텐도를 책상 서랍 속에 처박아 두고 이 책만 가지고 끙끙 댔는데 왠지 기분상 머리가 좀 좋아진 듯한 느낌도 불러일으킨다.

아직 인도 베다수학을 접하지 못한 사람은 세상의 엄청난 비밀을 만나지 못한 것이니 어서어서 접수하기를 바랄 뿐이다. 나 처럼 신비스런 희열감을 느껴볼 터이니 말이다.

교보문고 북리뷰 diakpitkfk님의 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