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Evil

Be Evil

2008.05.21 01:25

사실 제가 개인적으로 안좋은 일이 있어서 어제 아무 일도 못했습니다.
어머님이 쓰러지셔서 119구급차를 불러 병원 응급실에 있다는 전화를 받고 마음이 무척 아팠습니다.
바로 달려가서 한참동안 링거를 맞고 회복이 되시더군요… 처음 갔을 땐 초점이 흐릿 했는데 점점 나아지셨습니다.
몇차례 검사를 하고 몸을 추스릴 수 있어 지셨고 의사가 귀 부분에 문제가 있어서 이빈후과쪽에 소견을 받으면 된다고 해서 저녁쯤에 퇴원하고 모셔다 드렸죠.
 
오늘 검사받고 6월2일 검사결과가 나온다고 합니다.
 
제가 얼마전 사랑과 엄마의 약속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보고 펑펑 울었습니다. 남에게도 그렇게 마음을 쓰는데 엄마한테 신경 못쓴게 너무 마음아팠습니다.
“아들 일해야지 빨리가봐” 라며 링거를 몰래 뽑아서 돌아오시는 엄마의 마음이 저를 더 괴롭게 합니다.
저는 괜찮은데… 정말 나쁜 아들이죠. 못난 아들입니다.
 
남한테 하는 것처럼 자주 전화하고 딸에게 이야기하는 것처럼 “사랑한다!” 말하지 못하는 무심함이 참…
 
인터넷에 개인적인 글을 별로 안남기는데 이런 글을 남기는 이유는 하나입니다. 혹시 부모님에게 친구보다 손아래 가족보다 더 적게 연락하지 않나 너무 편안한 부모님에게 오히려 예의를 못지키지 않나 싶어서입니다.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제가 인생을 저만 좋아하는 일에 소비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구요. 재능을 쓸데없는데 낭비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남을 위해서 뭘 나눠주는 것도 좋지만 내 가족들을 위해서 뭔가를 해야 할 시점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카페운영도 그렇고 다른 사람들 일에 너무 신경쓰는 것도, 창조적인 걸 하고 시간을 줄여서 가족과 보내는게 낫겠다 싶습니다.
천성이 어딜 가지 않으니 모르겠지만 좀 정리하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오늘부터 Evil 한 삶을 살게 될지 모르겠군요.
 
evil mind is the highest good
 
 
오전에 데일리줌, 시티뉴스와 지면에 대한 이야기를 좀 나누고 왔습니다. 아마 제가 광고 지면 절반을 가지고 이것 저것 해볼 수 있게 하는 내용입니다. 아마 다른 신문들도 OK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작은 출판사를 위한 광고 공간으로 생각했었는데 이젠 좀 큰 블록으로 바꿔볼 생각입니다.  휴…
 
오늘 인도베다수학 광고현황입니다. 직접 보도자료를 줘서 그나마 표지는 나왔네요 ^^ 스포츠한국 리빙면에 나왔습니다. 검색은 엠파스만 되더군요… ㅎㅎ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