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e a comment

일본에 검수를 보내다.

일본에 검수를 보내다.

어제 핑크머니 경제학 작업을 다 끝내고 판권, 저작권 정리를 다 했습니다. 오늘 세무서에서 세금낸 확인 명세표와 교정지를 뽑아서 에이전시에 보내면 일본쪽에서 출간에 대한 허락을 받으면 됩니다.

라이센스 다 사놓고 표지에 대한 검토를 받는건 좀 ㅠㅠ 하여간 정말 오랜기간 기다려서 만들고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

처음 양장을 해서 이것저것 모르는 것들을 해결해야 했고 편집디자인을 외주로 주면서 다른 분에게 사이즈를 책 정 사이즈로 알려줘서 약간 커졌습니다…

수정을 해야하는데 그냥 뭐 일본쪽 양장 책 사이즈대로 진행하기로…

원래 작년에 작업할 땐 꽃보다 남자 타이틀 같은걸로 하려고 했으나 올해 꽃남에서 써서 아류같은 느낌보다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형광핑크를 최대한 멋지게 살릴 디자인으로 잡았고 에폭시도 넣기로 했습니다.

 양장 겉 커버 표지

싸바리된 표지부분

띠지

에폭시판

양장안쪽 표지는 핑크로 따로 만들어서 보낼 예정입니다.

오랜기간 걸렸고 제작도 양장이라 다음주주말에는 서점에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책 진행이 더뎌져서 이것저것 준비하려던 것들을 잘 준비 못한게 아쉽지만 그래도 잘 될 것 같습니다.

처음 경제경영쪽으로 진행하는 책이지만 컨셉이 확실한 책이라서 초기 광고를 잘 잡아놓으면 경쟁자도 없고 해서 무난하게 나갈 듯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따로 올리도록 하겠지만 이 책 때문에 스펙트럼북스가 생긴 것이기 때문에 그만큼 조심스럽기도 하고 고민스럽기도 한 책입니다.

얼마전 판권 의뢰했다 잘 안된 책이 있었는데 해외저작권사에서 착오로 판매된걸로 보냈더군요 어제 판권이 살아있다고 연락이와서 올타쿠나 하고 진행을 했습니다. 너무 하고 싶었던 책인데 무리없이 진행되었으면 합니다.

이 책은 제 전문 분야가 아니라 추천사를 써줄 인맥이 없었는데 다행히도 주연배우님이 도와주시겠다고 해서 저도 빚한번 지고 대신 다른걸로 갚아드릴 생각입니다. (일단 계약이 돼야 ^^)

루디 커피는 중국하고 대만쪽에서 오퍼마감을 오늘 정도로 해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입니다. ~ 중국이 더 후한듯… 이미지CD 제공에 대해서 옵션도 걸고 해서 루디 책에서 판 판권 대금은 ->작가와 나누고 ->외서 판권 구입으로 (대만, 중국 두 나라 판권 합쳐서 외서 하나 사는구나 ^^)

이제는 제가 다른 출판사 책을 마감해야 하는 시점인데 오늘 내일 마감을 하면 일단 한 곳만 남게 됩니다. (넥X스 담당한테 미안해 죽죠 표류해서 1년넘은 책 ㅎㅎ, 지형에도 마감을 못하고^^)

사무실 계약도 끝나고 2월28일 입주하기 전까지 다른 곳 일들 다 마무리 하면 본격적으로 달려보렵니다.

보라빛 소가 블루오션에서 빠져죽어 레드오션이 되면 핑크머니 경제학이 꽃필 차례가 옵니다!

이젠 스펙트럼북스가 핑크빛으로 온오프를 도배하러 갑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