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가을에 딱 좋은 스카프 연출법

가을에 딱 좋은 스카프 연출법 – 프렌치시크


스카프의 종류와 매는 방법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낸다. 

 

 

스카프와 머플러는 여자라면 누구나 한 개 이상씩은 가지고 있는 아이템이다. 프랑스인들 중에는 거의 백여 개에 이르는 스카프를 소장한 사람들도 꽤 많다. 그만큼 스카프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다는 뜻인데, 그 크기와 패턴에 따라 컬렉션하는 이들이 할머니 세대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가슴이 깊게 파인 상의를 입더라도 스카프나 머플러로 목을 감싸주는 것이 프렌치 시크 룩의 요건 중 하나다. 이처럼 선호도가 높을 뿐 아니라 프랑스산 스카프의 품질은 매우 좋은 평가를 받는다. 특히 실크로 된 것은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기 때문에 깔끔한 의상에 잘 어울린다.

   

  

의상의 컬러나 패턴과 매치가 되도록 선택해야 어색하지 않다. 스카프로 유명한 프랑스 브랜드로는‘에 르 메 스 ( H E R M E S )’ 가 있 으며 그 문양과 종류의 수는 헤아릴 수 없이 다양하다. 가볍게포인트를 줄 수 있는 쁘띠 스카프 에서부터 어깨에 두르는 숄과 머플러까지 크기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낸다. 그러나 목이 짧고 얼굴이 큰 사람은 목을 조여 매는 스타일의 작은 스카프를 하면 더 답답해 보이므로, 목선을 여유 있게 드러내고 스카프의 실루엣이 부드럽게 흐르도록 연출해야 한다. 화려한 프린트의 스카프나 머플러는 단조로운 의상에 화려함과 세련미를 가미하고 한층 성숙된 스타일을 만든다. 

 

 

  

 

벨트나 헤어밴드로 사용하는 것은 기본이고


재킷 속에 블라우스처럼 섹시하게 연출하기도 하며 가방에 포인트로 걸어주기도 한다.

 

스카프라고 해서 반드시 목에만 두를 필요는 없다. 파리지엔은 스카프를 온갖 패션소품으로 활용하는 기발한 재주가 있는데, 벨트나 헤어밴드로 사용하는 것은 기본이고 재킷 속에 블라우스처럼 섹시하게 연출하기도 하며 가방에 포인트로 걸어주기도 한다. 겨울철 니트나 울, 캐시미어 등으 로 만든 머플러는 따스하면서 고급스럽고 시크하다. 자신의 피부색과 어울리는 스카프와 머플러는 기본으로 구비해두고, 소장한 의류들과의 매치를 고려해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아이템들을 추가 구입하면 좋다. 얼굴이나 목의 피부에 직접 닿는 것이므로 지나치게 품질이 떨어지는 것은 피하고 정기적으로 세탁을 해주도록 한다.

 

온라인 서점 베스트셀러 50% 할인판매


프렌치 시크 : 파리지엔스타일 

 

당신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코디네이터 

북웨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