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씽킹의 연습에 필요한 4가지 아이템

디자인 씽킹의 연습에 필요한 4가지 아이템

‘디자인 씽킹’이라는 말이 세간에 침투하고 있으며, 워크숍을 통해 그 개념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지만, 실은 그 워크샵을 할 환경도 중요하다. 이번에는 미국 서해안의 초 유명 시작을 비롯한 다양한 기업에서 더 활발한 논의를 촉진하기 위해 준비되어있는 디자인씽킹의 환경 만들기를 소개하고 싶다.

디자인 씽킹을 재확인

디자인 씽킹를 이해하는 대전제로서 필요한 것은 여기에서 사용되는 “디자인”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이다. 그 정의는 하나에 맞지 않는다. ‘디자인’듣고 먼저 떠오르는 것이 “외형의 장점을 추구하는 행위” 디자이너에 의한 자기 표현의 장으로서의 이미지가 먼저 오는 사람이 많은 것이 아닐까.

“디자인 사고”의 경우에 사용되고있는 ‘디자인’이라는 말은 그런 디자인 작업 자체가 아니라 사용자와 고객을 깊이 이해하고 문제 해결을 수행하는 디자인의 본질적인 의미와 디자이너의 마인드 세트 의 부분을 가리킨다. 따라서 기술 기점이나 비즈니스 기점으로 개발을하는 것이 아니라 항상 사용자를 중심으로 생각하고 그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프로토 타입과 개선을 반복하여 항상 더 좋은 제품을 목표로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dschool-min

사진 : Hasso Platnner Institut d.school 웹 사이트에서

 

디자인 사고와 환경 조성의 관계

이처럼 디자인 사고는 사용자와의 긴밀한 상호 작용을 바탕으로 얻은 정보를 회사에서 정리 한 다음, 그들의 문제를 해결하기위한 아이디어를 활발히 내고 나가는 작업이 중심이되는 것부터 일반 회의실과는 조금 다른 창조적 인 환경이 필요하다. 디자인 사고의 본고장 d.school에서도 그 특징을 내세운 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디자인씽킹 공간을 위해 소개 한 책 ‘Make Space “에서 그들의 환경 조성 노력이 자세하게 적혀있다 .

이 책의 시작 부분에서 직장에서 상하 관계가 오픈 대화를 방해로 어떻게 직원 모두가 대등하게 대화 할 수있는 환경을 목표로 한 것인가라는 기술이있다. “d.school 교실을 들여다 봐도 누가 교수로 누가 학생 또는 구별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이라고 같이 목표는 어디 까지나 사용자가 안고있는 문제의 해결이며, 그것을 달성하기 위해 모두가 평등 한 관계로 가슴을 간다는 것은 중요한 항목의 하나 인 것 같다.

그런 환경을 어떻게 만들 수있는 것인가. 사실 그 환경을 만드는 것은 결코 어려운 것이 아니라, 가까운 사무실 용품에서 환경을 정돈 할 수있다.

디자인 사고를 진행하는데 필요한 4 가지 도구

필요한 것은 기본적으로 다음의 4 가지이다.

· 스티커
옛날부터 아이디 에이션에서 자주 사용되어 온이 항목은 개인의 아이디어를 그룹과 공유 할 때 최적이다. 포스트잇이 대표적인 것이며, 지금은 크기에 변화가 있고, 각 용도에 맞는 사용이 가능하다.

post-it-compressor

 

마커
이것은 설명이 필요없는 것이다. 스티커에 쓰는 문자를 굵게하여 아이디어의 공유도 원활하게된다.

· 아이디어 페인트
벽에 페인트를 발라 자작 “쓸 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화이트 보드보다 넓은 공간을 쓸 수 있기 때문에 아이디어를 부풀리기 쉽습니다. 물론 화이트 보드도 바꿀 수있다.

여담이지만, 얼마 전 인터뷰 세계적인 사무실 디자이너, Primo Orpilla 씨 는이 아이디어 페인트를 이동형 밴 차량에 실시, 실제로 미국 내 다양한 장소에서 아이디 에이션을 실시한다.

 

ideapaint1

 

ideapaint2

사진 : 아이디어 페인트의 공식 웹 사이트에서

 

· 이젤 패드
거대한 판 포스트잇. 이젤은 원래 그림에서 사용되는 스탠드 것을 가리 키지 만, 여기에서도 개인 캔버스된다. 또한 위의 아이디어 페인트와 화이트 보드에 쓰는 공간이 부족한 경우에는 벽에 붙여 넣기 스티커를 붙이거나 마커로 쓸 수있는 공간을 늘릴 수있다.

 

easelpads

사진 : 아마존의 상품 페이지에서

 

제품 활용 예

위의 것이 디자인 씽킹 과정에서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실제로 btrax 사내 워크숍에서 사용되고있는 모습을 소개하고자한다. 아래의 사진은 공감맵을 작성하고있는 모습이다. 공감맵은 사용자가보고 듣고 생각하고 실제로 행동하고 있는지를 구분하여 정보를 구성 할 때 사용하는 프레임 워크이다.

 

workshop2

 

디자인 씽킹 프로세스에서 사용자를 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사용자의 잠재 수요를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정 사용자가 안고있는 문제를 직접 체험 해 보는 그들이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를 관찰하거나 직접 이야기를 들어 보니, 같은 방법을 통해 그들이 안고있는 요구를 씻어내는 것이다.

그리고이 정리 한 정보에서 “사용자가 불편 · 고통을 느낄 것”이라는 것을 “Pain”목록에 반대로 “사용자가 기쁨 편리하다고 느낄 것”이라는 것을 “Gain”목록에 각각 기록 하여 해결해야 할 문제를 파악한다.

 

empathy-map

 

이 사례에서 공감맵  작성에 위에서 언급 한 4 가지 항목을 실제로 사용하고있는 것을 알 수있다. 우선 아이디어 페인트로 그림을 쓰고, 거기에 전원이 스티커를 붙여 나간다. 스티커에 쓰여진 문자는 어느 정도 개인의 필적의 특징이 나오는 있지만, 누구 것인지까지는 특정하기 어렵다. 같은 색깔의 스티커에 각각 내보낼 수에서 자신의 발언력 등으로 주저없이 아이디어 사정을 할 수있다. 평등 한  발언권을 확보 할 수있는 환경을 연출하기 쉽다.

만약 워크숍 형식으로 참가자 전원이 각각 자신의 사업의 대상 사용자에 공감을 할 수 있다면, 이젤 패드에 그림을 그려 스티커를 붙여 나가는 것도 가능하다. 아이디어 페인트의 공간을 모두에게 제공하지 않아도 개최있다.

스티커는 붙여 다시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나온 아이디어를 마지막으로 범주화를함으로써 정보를 정리하고 즉시 논의에 옮길 수있다. 눈앞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모두 확인하면서, 효율적인 회의를 할 수있다.

 

workshop

 

이것은 디자인 씽킹 워크샵의 일부이며,이 후에도이 4 개의 아이템을 구사하면서 아이디어가 풍부해진다. 이처럼 익숙한 것을 사용하여 디자인 사고의 환경을 정돈 할 수있다. 디자인씽킹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기업은 꼭 회의 공간에 ‘4 종의 신기’를 도입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출장자를위한 주간 계획 탄생 $ 200]

샌프란시스코에 단기 출장하시는 분들에게 필요한 작업 공간을 제공합니다.

· 일주일 무제한 사용의 전용 데스크, 회의실 이용 된
· Wi-Fi, 커피, 기타 편의 시설 이용 가능
· Cal Train 역에서 도보 5 분 거리
(실리콘 밸리 팔로 알토에 쉽게 액세스)
· 현지 시작과 연결되는 네트워킹 이벤트

인간과 기술을 디자인에 잇는 커뮤니티 작업 영역 in San Francsico

 

banner-dhaus

 

Like us on Facebook

 

 

두들 레벌루션

[도서] 두들 레벌루션 (양장)-비주얼 씽킹 시리즈01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