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Leave a comment

아쿠아리움

아쿠아리움

* 글자 빼곡한 책보다 읽을 거리 많은 최고의 그림책!

* 들여다볼수록 그림 하나하나 의미를 알게 되는 경이로운 책

* 볼 때마다 새로운 발견을 하게 되는 책

* 진정한 삶의 지혜가 담긴 책, 오직 그림으로만!


제목 : 아쿠아리움
저자 : 신시아
알론소

펴낸 곳: a9press

판형 : 255*161mm 면수 : 44

발행일: 2019년 07월 20일

제본 : 양장제본(각양장)

분야 : 그림 에세이 정가 : 15,000원

ISBN: 979-11-5895-151-1 77650

  1. 저자 소개

신시아 알론소(Cynthia Alonso)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에스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입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고, 이후 같은 대학에서 조판학을 가르쳤습니다.

세계 곳곳의 다양한 곳에서 예술적 경험 및 가르침을 받으며 홀로 터득한 그만의 기술로 독특하면서도 따스한 그림을 그리는 그림작가로 유명해졌습니다.

현재는 베를린에서 거주하며 삽화 이외에도 레터링, 애니메이션, 디자인 그래픽 작업을 하고 있어요. 유럽 및 미국의 여러 출판사와 일하며, 아르헨티나 아디다스, 미국 데모덕 등의 기업과도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 책 소개

최고의 논버벌 일러스트레이션 아트북

– 58회 일러스트레이션 협회 선정작

– 2016년 볼로냐 아동 도서전 전시작

– 일본 오타니 아트 뮤지엄 전시작

<아쿠라리움>은 2017년 포르투갈 ‘Orfeu Negro’에서 발행되었습니다. 책 출간에 앞서 ‘Society of Illustrators 58′(58회 일러스트레이터 협회) 선정작으로 뽑혀 이목을 모았습니다. 2016년에는 ‘볼로냐 아동 도서전’ 전시작으로 작품이 전시되며 미국, 중국, 스페인, 라틴아메리카에 판매되었습니다.

책에는 단 한 자의 글자도 없습니다. 독자는 주인공 소녀가 이끄는 대로 물 속 여행을 합니다. 소녀는 새로운 친구를 만나길 꿈꾸며 물에 도전합니다. 그리고, 소녀의 바람대로 작고 빨간 물고기가 그녀의 삶으로 들어옵니다. 이 들의 우정의 무대는 물 속입니다.

작가 신시아 알론소는 데뷔 이래 줄곧 영원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과 사물의 연결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작품을 내보였습니다. 이 책 역시 그렇습니다. 소녀와 물고기의 만남 그리고 이별까지…특히 이별의 과정과 그 것이 남기는 것에 대한 묘사는 그림책이 제공할 수 있는 최고의 감동을 줍니다.

글자 없이도 이야기가 풍성한 최고의 그림책!

근사한 일러스트를 사용하여 근처 강에서 물고기와 수영을 꿈꾸는 어린 소녀 이야기를 아름답게 풀어놓는 말이 없는 그림책입니다. 작은 빨간 물고기를 잡은 후, 그녀는 그녀의 새로운 친구를 위해 행복한 환경을 조성하기 무수히 많은 시도를 합니다. 그러나 물고기가 새로운 수영장에서 헤엄칠 때 소녀는 그 곳이 물고기에게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소녀는 과감하게 자신의 행복을 접고 물고기를 집으로 보냅니다.

  1. 본 문

들여다볼수록 구석구석, 그림 하나하나의 의미가 새로운 사랑스러운 책

한 소녀가 바다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파도처럼 소녀에게 일렁이며 다가온 한 친구.

물고기 한 마리와 소녀가 만들어가는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이야기!

빨간 물고기가 그려진 원피스를 입은 단발머리 소녀는 물 속을 매우 사랑했습니다. 그래서 직접 그 물 속으로 들어가 보기로 합니다. 빨간 작은 물고기가 소녀의 물 속 여행 안내를 도왔지요. 물 속에 들어가 보니 그 곳은 소녀의 상상보다 훨씬 더 아름답고 신비로웠습니다. 물 속의 아름다움에 매료 당한 소녀는 그녀를 안내한 빨간 물고기를 작은 플라스틱 병에 담아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1. 출판사 서평

일러스트레이터 신시아 알론소의 무의미한 그림책 무대는 발견, 실험, 이별의 과정에서 어린 시절의 상상력을 자극합니다. 가까운 강을 방문한 어린 소녀는 빨간 물고기에 반합니다. 물고기 세계에 빠져들고 싶어 자신의 꿈을 실현시키고자 물고기를 잡아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다양한 주전자, 안경, 그릇 및 작은 몸을 담글 수 있는 수영장을 사용하여 그녀는 집 전체에 정교한 수족관을 만듭니다. 마침내 물고기와 함께 수영장에 들어간 그녀는, 이곳이 물고기를 위한 세상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마음이 아프고 아쉽지만 물고기를 다시 강으로 되돌려 놓는 어려운 결정을 내립니다.

신시아 알론소의 시각적 스토리텔링은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한 인간의 노력을 가감없이 보여줍니다. 그것을 옳다고도 그르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판단의 개인의 몫입니다.

작가는 다양한 도구를 활용하여 자신이 느낀 감정을 독자에게 전달하려고 합니다. 디지털, 연필, 펜, 굵은 글씨와 파스텔 색상 등이 섞여 그녀의 그림은 더 많은 상상을 하게 만듭니다.

책 크기, 형식 및 선과 공간을 유사하게 사용하는 작가 겸 일러스트레이터 수지 리(Suzy Lee)가 연상된다는 평가도 받지만 평단은 신시아 알론소가 보편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데 탁월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이 책의 그림과 색은 우리가 이 책과 사랑에 빠지게 만들 정도로 충분하고 이야기는 너무 달콤합니다. 그림책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무엇보다 읽는 사람마다 모두 다른 발견을 했다는 것이 이 책이 주는 가장 큰 기쁨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